노원 폰사요몰 좀 어이 없군.

얼마전, 두어달전인가 노원 폰사요몰에서 아이폰 6s 리퍼폰을 샀다.

사실 5s를 보상받고 사려고 했었다. 액정이 완전 고장나서 그냥 사용하는것은 무리였는데,

가져갔더니 보드까지 고장난거 같다고 했다. 

그 날 복원까지 할 수 있었기에 보드는 고장난게 아니라고 말해봤지만, 

액정이 고장난 상태에서 복원을 하다가 보드가 나가는 경우가 있다는 이상한 소리를 했다.

뭐 어쨋든 사용할 수 없는 상태이기도 했고, 당장 핸드폰도 필요하고 해서 70만원 현금에 카드 77000원으로

6s 리퍼를 샀다. 

첨에 80만원을 불렀으니 5s는 3만원정도 쳐준거였다. 뭐 다른 기기 수리에 부품용으로 쓰겠거니 하고 

그런가보다 하고 넘겼다.

그런데 몇일 전에 휴일에 연락을 해서 내 아이클라우드 아이디랑 패스워드를 알려달라는 말도 안되는 소리를 했다.

아이폰 찾기에 등록이 되어 기기를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.

보드까지 나가서 얼마 쳐주지도 못하겠다고 하더니 날 속이고 고쳐서 팔아먹으려다가 생긴 일이었다.

현금영수증도 못받았는데 이런 전화까지 받으니까 짜증이 좀 났다. 

아이디랑 패스워드라니. 정신나간거 아닌가? 

거기에 사진이나 연락처 등이 다 동기화 되어 있는데,  내가 뭘 믿고 아이디를 줄 수 있나…

게다가 보드가 고장나서 못쓴다고 해놓고 수리해서 판다는건 대놓고 뒤통수 치는 일인데

그래놓고 나한테 전화해서 알려달라고 하는것도 엄청 염치 없는 짓 아닌가…

진짜 세상에 믿을 놈들 없다더니만. 

제대로 눈탱이 맞은거 같다.

댓글 남기기